김연아 새갈라 선곡 이야기를 듣고 피겨

이번 5월에 하는 아이스쇼에서 새갈라를 2개나 보여준다는 김연아 선수
우선 김연아 선수 사진올리려고 찾아보니까 제이에스티나 새화보 사진을 발견
김연아 선수 외모도 외모지만 분위기에서  우아한 느낌이 매우 강한 사람인거같습니다.
그래서인지 제이에스티나 악세사리와의 조합이 좋은편이네요.
왠지 김연아 선수가 배우였다면 가난한 배역의 연기는 절대 안들어올거같은 사람?ㅋㅋ

그건 그렇고 새갈라곡이 2개나 떴는데 바로 하나가 아델의 someone like you.
김연아 선수 선곡은 참 제 취향과 많이 가깝다는 생각이 드네요.
피겨의 관심이 많은 일본에서도 김연아 선수를 보고 하는 말이 선곡의백화점(으응????ㅋㅋ)이라고 하는 등
선곡잘하기로 유명한 선수로 알려져있는데 국내에서도 이미 크게 흥한 아델의 곡을 선택했네요.
아델의 유명한 곡이 정말 많지만 아델의 곡 중 가장 서정적인 곡이 바로 이 someone like you라고 생각해요.
이곡은 아델의 목소리와 피아노반주가 정말이지 너무나 아름답고 듣다보면 눈물이 나올꺼같은 명곡입니다.
저는 김연아선수의 only hope를 무척이나 좋아하는데 왠지 그 프로그램을 능가할 프로그램이 나올꺼같아
벌써부터 기다려집니다.

그리고 또 하나의 곡은 마이클 부블렛의 all of me
all of me는 재즈노래 중에 정말 유명한 노래이고 그 노래를 마이클 부블렛이 부른 버전으로
김연아선수가 직접 선곡했다고 합니다. 이젠 김연아 선수 알아서 척척 선곡도 하는군요.
저도 all of me를 부른 가수중에 마이클 부블렛버전이 가장 좋았어요. 이 분의 목소리가 참으로 달달하거든요.ㅋㅋ
근데 이 갈라가 기다려지는 가장 큰 이유는 연아 선수가 아이디어를 직접 낸 남장연기에 있어요.
여자선수들은 남자가수들의 노래를 잘 선곡하지않아서 이 노래를 어떻게 표현하면 좋을까하다가
그럼 내가 남장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대요.
인터뷰에서는 귀여운 찌질이(?)연기를 하겠다고 하는데 윌슨안무가의 말로는 이제껏 시도하지않은 새로운
스텝을 보여줄 예정이라고합니다. 그리고 소품도 사용한다고 하구요.
왠지 재미있는 재즈갈라를 보여줄꺼같습니다.
이것또한 매우 기다려지는군요.

이번 김연아 선수의 아이스쇼에서는 버츄 모이어네는 참가하지는 않지만
김연아의 새갈라를 보는것만으로도 너무나 많이 기다려집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